2020.07.11 (토)

  • 구름많음22.5℃
  • 맑음백령도20.7℃
  • 비북강릉19.1℃
  • 구름조금서울22.7℃
  • 맑음인천22.5℃
  • 비울릉도21.1℃
  • 구름조금수원23.7℃
  • 구름많음청주23.3℃
  • 박무대전23.8℃
  • 구름많음안동22.7℃
  • 박무포항22.2℃
  • 흐림대구24.5℃
  • 박무전주23.0℃
  • 박무울산22.1℃
  • 박무창원22.7℃
  • 박무광주22.6℃
  • 흐림부산20.7℃
  • 흐림목포21.6℃
  • 구름많음여수22.5℃
  • 흐림흑산도20.4℃
  • 구름조금홍성(예)22.3℃
  • 박무제주22.8℃
  • 박무서귀포22.2℃
디엠지(DMZ) 평화의 길을 찾은 12개국 외국인 학생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종합뉴스

디엠지(DMZ) 평화의 길을 찾은 12개국 외국인 학생

btn_textview.gif

 
보도자료제목
디엠지(DMZ) 평화의 길을 찾은 12개국 외국인 학생
- 한반도 평화로 이어지는 길이 되기를 기대 -
 
 
 
  문화체육관광부(장관 박양우, 이하 문체부)917() 오후 2, 노태강2차관을 비롯해 미국, 영국, 이탈리아, 베트남, 몽골, 멕시코, 엘살바도르 12개국에서 온 외국인 학생들과 함께 철원 디엠지(DMZ) 평화의 길 걷기행사를 진행한다.
 
  이번 행사는 그동안 외국인들이 가장 가고 싶어 했지만 갈 기회가 없었던디엠지(DMZ) 평화의 길을 걸으며 한국에 살면서 느꼈던 남북한 및 한반도평화에 대한 각자의 생각을 이야기하고 공유할 수 있도록 마련됐다.
 
  지난 610()부터 개방해 운영하고 있는 철원 디엠지(DMZ) 평화의 길6.25전쟁 시 치열한 전투가 벌어졌던 백마고지와 화살머리고지가 있는곳이다. 지금까지 17,869명이 방문 신청을 했으며, 추첨을 거쳐 2,245명이다녀갔다. 이번 행사 참가자 13명도 철원평야를 가로지르는 철책선 옆을 걸으며 당시 평야지대를 확보하기 위해 치열했던 고지전의 흔적을 직접확인해 볼 수 있다.
 
  이어 비무장지대(DMZ) 내 비상주 감시초소(GP)를 방문해 작년 9.19 남북군사합의에 따라 화살머리고지에서 진행되고 있는 유해 발굴 작업 현장을 조망한다. 초소 내부에서는 유해 발굴 과정에서 나온 전사자의 깨진 철모, 총탄 구멍이 난 수통 등의 유품을 보며 평화의 소중함을 다시 한번 되새기는 시간을 보낸다.
 
  문체부 정책 담당자는 참가자 대부분은 한국문화와 6.25 전쟁, 비무장지대(DMZ), 남북한 문제 등을 자세히 알고 이해하기 위해 이번 행사에 참가 신청을 했다. 9.19 남북공동선언을 바탕으로 한반도에서 진행되고 있는 평화적노력들이 좀 더 많은 외국인들에게 알려질 수 있기를 기대한다.”라고 밝혔다.
 
 
 
문의안내
 OPEN 공공누리 
이 자료에 대하여 더욱 자세한 내용을 원하시면 문화체육관광부
국내관광진흥과이광구 사무관(044-203-2852)에게
연락해 주시기 바랍니다.
 

[자료제공 :icon_logo.gif(www.korea.kr)]
출처 : 문화체육관광부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